spela logo
home mypage shopping cart my page

여성들도 탈모 현상으로 고민에 빠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. 여성의 경우 정수리 부근에서 나타나는데, 앞머리가 가늘어져 둥글게 머리밑이 드러나기는 하지만 헤어라인 경계를 벗어나지는 않습니다.

여성의 대부분은 머리 윗부분의 모발이 얇아지고 숱이 적어지는 양상을 보이는데 일반적으로 25 ~ 30세부터 나타나고 가르마 부위가 엷어지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.

여성들은 탈모를 유발시키는 남성호르몬인 안드로제보다 여성호르몬을 훨씬 많이 갖고 있어 남성들처럼 완전한 대머리는 되지 않습니다 . 단지 머리카락이 다량으로 빠지게 되어 숱 자체가 적어질 뿐입니다.


여성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의 기능을 억제해야 하는데 , 체내 호르몬의 균형이 깨져안드로겐이 과다해지면 탈모증세가 나타납니다.
피임약의 남용과 심한 다이어트로 인해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의 분비를 활성화시켜 탈모를 유발합니다
입시나 사회적응 문제 등으로 과다하게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이 역시 탈모를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합니다 .
항우울제나 항생제 등을 오랜 기간 복용했거나 빈혈 , 천식, 관절염 등이 있으면 탈모증세가 함께 나타나기도 합니다.
화공약품이 주성분인 모발용품에 의해 두발이 손상을 입으면 탈모현상이 촉진됩니다 .

이처럼 여성의 탈모현상은 가족력에 뿌리를 두고 유전된 것 보다 피임약 복용으로 인한 안드로겐의 증가 , 과다한 스트레스, 약물 부작용, 심한 다이어트 등 환경적 요인에 더 크게 좌우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.
무리한 다이어트와 피임약의 남용을 피하고 충분한 영양섭취와 심리적인 안정이 큰 도움이 됩니다 .
유전적으로 탈모소인이 있는 경우에는 모발제품 사용에 주의하며 , 탈모방지 샴푸나 양모제를 꾸준히 사용하여 탈모를 예방하고 조기에 대처해야 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