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pela logo
home mypage shopping cart my page
유전성 탈모증
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머리가 나는 모양은 정해져 나오는데 선천적으로 머리털이 없거나 숱이 적은 상태를 말합니다 .

원형 탈모증
두피의 한 곳 또는 여러 곳에서 다양한 크기의 원형 내지 타원형의 탈모반으로 아무 자각증상 없이 발생하며 드물게 수염 , 눈썹이나 속눈썹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. 탈모진행 결과가 발견되기 어렵고 재발이 흔하며 병소가 확대 혹은 융합하여 큰 탈모반이 형성될 수도 있습니다.
남성형 탈모증 남성호르몬에 의해 유전적 소인을 가진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것으로 , 머리카락이 빠진 후 다시 생성되지 않아 머리카락의 수가 자연스럽게 줄어드는 증상을 말합니다. 이는 흔히 장년성 또는 약년성 탈모증이라고도 합니다.
여성형 탈모증 일정한 형태가 없이 정수리 부분의 모발이 전반적으로 가늘어지면서 탈모가 진행되는데 , 그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며 대표적인 것은 남성형 탈모증과 마찬가지로 여성에게 소량 분비되는 남성호르몬에 의합니다. 그 외에도 약물, 심한 다이어트, 스트레스 등으로 탈모가 발생됩니다.
소아탈모증 서양인들의 경우 아토피성 피부염이나 가족력으로 인해 탈모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나 우리나라는 지루성 피부염과 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높습니다 . 소아 탈모증은 어른에 비해 빠지는 정도가 심하고 탈모범위가 넓을수록 치료효과도 좋지 않습니다.
약물에 의한 탈모증 항암제 , 항생제, 호르몬제 등의 부작용에 의한 탈모증으로 화학물질이 털의 생성발육 과정에 영향을 끼쳐 탈모현상을 초래하기도 합니다. 이 증상은 약물에 따라 조금씩 달라집니다. 항암제로 인한 탈모는 세포분열의 증식억제 작용으로 인한 탈모증을 유발하기도 하며, 항 응고제는 모유두의 혈관의 혈액성분에 영향을 주어 털의 영양장애를 일으켜 탈모증을 유발하기도 합니다.
외상성 탈모증 외부로부터의 자극이 원인으로 견인성 탈모증 , 압박성 탈모증이 있습니다. 또한 심한 노이로제 상태에 빠지게 되면 환자 스스로가 자신의 머리카락을 잡아 뜯는 발모 벽 등이 있습니다.
외상성 탈모증 휴지기 탈모는 모낭이 어떤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 정해진 성장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중간에 휴지기로 이행하게 되어 빠지게 되는 형상입니다 . 이러한 원인에는 스트레스, 출산, 수술, 심한 열병, 약물, 만성 질환, 영양결핍, 만성 두피 피부질환, 만성 원형 탈모증 등이 있습니다.
내분비계 이상에 의한 탈모증 호르몬을 분비하는 우리 몸의 내분비계통에 문제가 있을 때 발생하는 것으로 , 갑상선 기능 저하증 환자의 경우 털이 거칠고 건조해지며 잘 부스러져서 모발이 감소합니다. 당뇨병이 있을 때에도 탈모가 생길 수 있습니다.
피부병에 의한 탈모증 매독 , 백선, 한센병 등의 감염성 질환에 의해서도 탈모증세가 나타나며 종양세포의 침투로 인해 모포가 파괴된 뒤 중독성 변화로 탈모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. 또한 최근에는 아토피성 피부염에 의한 탈모현상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것은 탈모 된 주위의 두피가 빨갛게 거칠어져 있음으로 확인됩니다. 염증에 의한 탈모증은 원형 탈모증과도 조금은 비슷하나 탈모 된 부위의 경계가 분명하지 않고 털구멍에는 꺾여진 머리카락이 발견됩니다.
반흔성 탈모증 머리에 화상이나 칼로 벤 상처에는 완치된 뒤 번들번들한 부위가 생깁니다 . 이 부위에는 모낭이 완전히 파괴된 상태이므로 털이 다시 나지 않습니다. 이처럼 모낭이 파괴되고 섬유조직으로 구성되어 영구적 탈모상태가 되는 것을 말하며 치료는 모발이식 등의 수술을 요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