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pela logo
home mypage shopping cart my page

탈모가 진행되기 시작하면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전조 증상들이 있습니다 . 비듬이 늘어나거나 모발이 가늘어지고 평소에 50~70개 정도 빠지던 머리카락의 수가 증가하여 100개 이상이 되면 일단 탈모증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.
탈모가 진행될 때 나타나는 증상들을 살펴보면 …

비듬

우리 주변에서 비듬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.
비듬은 두피의 표피가 각질화 한 것으로 묵은 세포가 새로운 세포에 밀려 올라가 두피에 이르러 각질화 되어 비듬이 되는데 보통 4주 정도 소요됩니다. 이처럼 비듬은 신진대사와 세포분열이 활발하여 두피의 재생이 잘 된다는 뜻으로 이것 자체는 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. 그러나 어느날 갑자기 그 양이 많아 지는 것이 문제 입니다.
비듬에는 마른 비듬과 진 비듬이 있는데 진 비듬은 가려움이 심한 편이고 , 각종 오염물질의 흡착이 용이하여 이로 인해 두피에 염증을 일으켜 지루성 피부염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. 비듬의 양이 늘어나고 두피가 가려운 증세는 6개월 ~ 2년쯤 나타나다가 갑자기 사라지게 되지만 이것은 비듬이 없어져서 나타나는 현상이 아니라 본격적인 탈모가 나타나는 시기입니다.

이상탈모 현상
머리카락이 정상적으로 하루 50~70개 정도 빠지는데 탈모가 시작되면 100개 이상 빠집니다. 이러한 증상이 이상탈모 현상인데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새로운 머리카락이 생성되지만 건강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지 못해 가늘게 자라고 짧아져 제 수명을 다하지 못하게 됩니다. 이 기간에 머리를 감게 되면 평상시의 배 정도가 빠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.
머리결이 가늘고 부드러워진다 .
탈모는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 뿐만 아니라 점차 가늘어져 솜털의 형태로 되는 현상을 모두 말하는 것입니다 . 그러므로 자신의 머리카락이 점점 가늘어지거나 부드러워진다고 느끼기 시작하면 일단 한번 의심을 해봐야 합니다.
머리에 기름기가 많아진다 .
모발에 탄력이 없고 잘 끊어진다 .
최근 이발소나 미용실에서 머리숱이 적다고 지적한다 .